파나쉬는 세인트 마틴 예술학교에서 주얼리 디자인을 전공한 디자이너 차선영의 파인 주얼리 브랜드입니다.
파나쉬가 ‘투구 위의 깃털 장식’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듯 영감의 원천은 중세 시대의 투구에서 출발합니다.
투구의 차가운 강인함, 이를 두른 화려하고도 정교한 세공, 그리고 깃털의 부드러움... 섬세함과 대담함이 깃든 파나쉬의 디자인은 숙련된 장인 정신을 바탕으로 완성합니다.

로맨틱하면서도 임팩트 있는 디자인으로 보수적인 하이 주얼리 디자인의 한계를 뛰어넘는 새로운 스타일을 보여주는 파나쉬의 디자이너 차선영은 영국의 세인트 마틴 재학시절 대영박물관에서 이미 그녀의 작품을 소장할 만큼 인정받았으며 JONATHAN SAUNDERS의 ’06 ’07 S/S 런던패션위크 주얼리를 제작하기도 하였습니다.
론칭 이후 스와로브스키의 World Jewelry Facet 행사를 위한 콜라보레이션을 꾸준히 진행하는 등 패션주얼리에도 유니크한 작품세계를 펼쳐가고 있습니다.

PANACHE is the a Fine jewellery brand, meaning the “plume on a helmet”. Collection of PANACHE can be best described as being “lavishing yet wearable”, created with the exact precision of fine jewellery workmanship and delicacy in design.

Cha, Sunyoung, the creative director of PANACHE and P by PANACHE, designed the award-winning work from “British Art Medal Society’s Student Medal Project” - which was later housed in the British Museum - and styled the runway of Jonathan Saunders’ 2007 Spring/Summer collection during the London Fashion Week already as a student in Central Saint Martin’s. She successfully puts together the romantic features and extinguishable presence, leaving her work to be far beyond the confines of conservative high jewellery design. Furthermore, her unique style has been unfolded through her fashion jewellery label P by PANACHE.

The brand has drawn nation-wide attention since the collaboration with Swarovski Elements for the ‘World Jewelry Facet’. While its bolder designs with room-filling existence have especially been coveted and worn by many celebrities, it is about time you found one for your own.
Necklace
검색결과 정렬
  • Panache
  • Yellow Dia Spider Necklace
  • 옐로우 다이아 거미 네크리스
  • 3,164,000
  • 미리보기
1